금기형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3대 사무총장 취임

정재숙 문화재청장(왼쪽)이 3일 오후 대전 문화재청장실에서 금기형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제3대 사무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 문화재청

문화재청의 후원을 받는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의 제3대 사무총장에 금기형 전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정책국장이 임명됐다. 신임 사무총장의 임기는 2021년 12월 31일까지로 3년이다.

금기형 신임 사무총장은 문화체육관광부 홍보정책관, 관광정책국장 등 주요 요직을 거치며 정책 기획·조정·관리능력을 보여 왔다. 또한, 유네스코 방콕사무소 문화전문관, 베트남 한국문화원장 등을 역임하며 유네스코 문화분야 국제협력에도 다양한 경험과 지식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수혜자 중심의 국제협력 접근방식과 공유·개방·다양성·소통 등의 가치를 가지고, 센터가 무형문화유산 분야 국제협력 전문기구로서 국제기관들과 효율적으로 협력·상호 발전할 것은 물론, 아태지역의 상생 협력체계를 만들어 나가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1년 7월 설립한 문화재청 특수법인인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는 유네스코와 한국정부가 국제적 협정을 통해 아태지역 48개 유네스코 회원국의 무형문화유산 보호 활동의 지원과 역량을 강화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